맑은미소가 특별한 이유

맑은미소한의원, 3다를 약속드립니다.
다정한 가족주치의가 되어 드리겠습니다.

할아버지, 할머니, 엄마, 아빠, 아이 3대가 같이 다니는 친근한 병원이 있으면 좋겠죠? 맑은미소 한의원은 아직 우리나라에서는 앞서 나가는 진료형태이지만 가족 모두의 건강을 아우르고 돌보는 가족주치의 진료를 하고 있어요.

다(多) 들어드리겠습니다.

한번쯤 이런 경험 있으시죠? 아직 할 얘기는 많이 남았는데 벌써 상담이 끝나다니.. 단순히 아픈 부위와 증상만 보고 끝나는게 아니라 심리적 요인, 주변환경등 모든것을 다 듣고 나누는 밀도깊은 상담을 지향하는데요. 그러려면, 충분한 상담시간이 보장되어야 하겠죠? 초진은 30~40분, 재진은 20분 상담을 원칙으로 합니다.

다함없는 정성으로 진료에 임하겠습니다.

‘다함없다’는 그지없이 크거나 많다는 의미입니다. 정확하고 꼼꼼한 진료, 친절한 의료서비스로 정성을 다하겠습니다. 한번 맺은 인연을 소중히 여기며 친한 벗처럼 항상 함께 하고자 합니다.
국내 최고 품질의 엄선된 한약재만을 사용합니다.
KGSP. HACCP 기준을 통과한 프리미엄 친환경 한약재
421종 모두 HGMP 인증을 받은 고품질 청정 한약재
국산 생지황만을 사용하여 전통 방식으로 법제한 옹동숙지황
유전자검사와 정식 통관 절차를 거친 오리지널 시베르스크 원용
맑은미소한의원의 녹용
힘들어도 전기 약탕기는 쓰지 않습니다. 정수된 물과 무공해 맥반석옹기를 사용하여 전통방식 그대로 약을 달입니다.


흙은 만물을 중화합니다

옹기로 약을 달이게 되면 한약재들의 약성이 고루 잘 섞이게 되고 흙의 중화작용으로 약성이 순해집니다. 전기 약탕기로는 구현해낼수 없는 300˚C의 초고온으로 약을 달이게 되므로 약재 깊숙이까지 물과 열기가 침투해 깊고 완벽하게 약을 우려냅니다.

옹기로 약을 달이는 것은 전기 약탕기에 비해 엄청난 수고로움이 따릅니다. 중간중간에 약을 저어주어야 하고 잠시도 한눈을 팔 수가 없습니다. 그야말로 정성 그 자체로 약을 달이는 겁니다. 처음부터 끝가지 모든 작업이 수작업으로 이루어지기 때문에 엄청난 체력 소모가 뒤따릅니다. 전통 방식 그대로 옹기에 약을 달인다는 것 쉽지 않은 일입니다.

하지만 약 맛과 효능 면에서 전기 약탕기와는 비교가 될 수 없을 정도로 우월합니다. 맑은미소 한의원은 17년 전부터 고집하고 있는 정수된 물과 무공해 맥반석 옹기방식을 끝까지 지켜나가겠습니다.
맑은미소한의원의 옹기탕전 모습